> 뉴스 > 홍보
     
현대상선 “황산화물 배출 규제 적극 대처”
2020년부터 시행...”해운/조선 상생 발전 계기 활용해야“
2017년 10월 11일 (수)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2020년 1월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대해 “남은 기간 두 배 이상의 노력으로 철저히 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유 사장은 11일 글로벌 경제전문지 JOC 주최 Trans-Pacific Maritime(이하 TPM) Asia Conference에 기조연설자로 초청되어 ‘환경 규제가 세계 해운업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강연을 통해 유 사장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평형수 및 황산화물 배출 규제가 더 이상 미뤄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2년 3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이지만 현대상선은 두 배 이상의 노력으로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TPM Asia Conference는 중국 심천(Shenzhen)에서 10일부터 개최됐으며, 현대상선을 비롯해 Maersk Line, CMA-CGM, COSCO, Hamburg Sud, APM Terminals, DP World, Amazon, DHL, Walmart, Coca-Cola 등 전 세계 200여개의 글로벌 해운/항만/물류 기업들이 참석했다. 행사는 12일까지 2박 3일간 진행된다.

유 사장은 또한 “인류와 환경보호를 위해 국제해사기구(IMO)에서 규제하는 선박평형수 및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적극 동참 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해운/항만/물류 관련 업계가 정보 공유 등 협조를 통해 대비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하며, 이번 규제로 해운과 조선이 상생 발전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