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7 화 21:35
 
> 뉴스 > 홍보
     
신한금융그룹, 희망영웅 포상 및 위기가정 재기지원 사업 추진
사업추진을 위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ㆍ굿네이버스와 MOU 체결
2018년 07월 04일 (수)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4일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 및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와 ‘위기가정 재기 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4일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 및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와 ‘위기가정 재기 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조용병 회장(사진 가운데)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예종석 회장(사진 오른쪽), 굿네이버스 양진옥 회장(사진 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작년 12월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그룹사 전체가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하고, 소외된 이웃, 저소득층에 대한 소득활동 지원과 중소기업의 성장에 2020년까지 총 2,700억원 규모의 자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이번 ‘위기가정 재기지원’ 사업은 지난 1월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재기지원’, ‘초등돌봄 공동육아 나눔터 구축’사업과 지난 6월 ‘금융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지원’ 사업에 이은 세 번째 프로젝트 이다.  

위기가정 재기지원 사업은 ▲ 위기 상황에 놓인 ‘취약계층 맞춤형 재기지원 사업’과 ▲ 사회적 의인에 대한 ‘희망영웅’ 포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매년 20억원씩 향후 3년간 총 60억원을 투입해 약 3,300명의 위기가정 재기를 지원한다.  

먼저 ‘취약계층 맞춤형 재기지원사업’은 생계주거비를 지원하는 ‘더 좋은 내일’, 교육과 양육비를 지원하는 ‘더 밝은 내일’, 의료비를 지원하는 ‘더 편한 내일’, 학대 피해 가정을 돕는 ‘더 안전한 내일’, 재해ㆍ재난 구호비를 지원하는 ‘더 힘찬 내일’ 사업 등 총 5개 사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구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특히, 신한금융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사회적으로 의로운 행동을 한 개인이나 단체에게 포상하는 ‘희망영웅’ 사업도 진행한다. ‘더 희망찬 내일’이라는 타이틀로 진행되는 ‘희망영웅’ 포상은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사회적 의인을 발굴하고 포상하는 프로젝트이다.  

신한금융은 그 첫 번째 희망영웅으로 지난 5월 마포대교에서 투신을 시도하는 사람을 발견, 온몸으로 막아내며 사고를 예방해 소중한 생명을 살려낸 조상현씨를 선정했다. 

조상현 씨는 마포대교를 건너던 중 평소 우울증을 앓다가 투신을 시도했던 사람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한 후 구조대원이 올 때까지 버티며 끈질긴 설득을 하면서 온 몸으로 그를 끌어안고 지켜내 세간에 화제가 되었던 인물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조용병 회장은 “미래를 함께 하는 따뜻한 금융이라는 그룹의 미션처럼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소외계층이 현재의 어려움으로 좌절하지 않고 재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은 이웃의 어려움을 귀를 기울이고,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