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4 화 18:43
 
> 뉴스 > 홍보
     
아시아나항공, 최첨단 A350 5호기 도입
아시아나항공 A350 5호기, 11일(수) 인천공항 도착해
2018년 04월 11일 (수)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11일(수) 최첨단 항공기인 A350 5호기를 도입했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 5호기는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를 출발해 11일 (수) 인천공항에 도착했으며, 도착 직후 기내 기념투어 및 간담회 등 도입식 행사를 진행했다.

   
▲ 아시아나항공에서 새로 도입한 A350 5호기가 프랑스 툴루즈를 출발해 11일(수)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작년 4대의 A350을 도입한 데 이어 올해도 2대를 추가 도입해 중장거리 노선의 기재 경쟁력을 대폭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A350은 장거리노선으로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 ▲인천~런던 노선에 매일 운항하고 있으며 중단거리 노선은 ▲인천~후쿠오카 ▲인천~하노이 노선 등에 투입되고 있다. 또한, 4월말부터는 인천~로스엔젤레스 노선에도 A350이 투입 될 예정이다. 

현재 개발된 항공기 중 가장 최신 기종인 A350은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A350에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유료 인터넷과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기존 이코노미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cm 넓은 36인치의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도입하는 등 동급 항공기 대비 다양한 부가서비스와 확대된 기내 공간으로 고객 편의를 극대화 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2015년 로마 취항 이후 3년만에 유럽 노선을 신규 취항하며 장거리 노선을 추가한다. 5월 1일(화) 동아시아 항공사 중 처음으로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잇는 직항 노선을 운항하며, 8월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신규 취항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5월에 시카고 노선이 주 7회로 증편돼 아시아나항공의 모든 미주 노선이 매일 1회 이상씩 운항하는 체계가 완비된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은 장거리 네트워크 중심 항공사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는 한편 글로벌 항공사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