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2 화 20:15
 
> 뉴스 > 광고
     
고든램지 모델 ‘카스 먼저’ TV 광고 첫 방영
오비맥주, ‘맛도 살리고 분위기도 살리는 맥주’ 주제로 5일 신규 광고 온에어
2018년 03월 05일 (월)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세계적인 거장 셰프 고든램지가 참여한 카스 맥주의 새 TV 광고가 전파를 탄다.  

오비맥주(대표 브루노 코센티노)는 지난해 한국음식과 라거맥주의 궁합을 주제로 한 카스 캠페인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고든램지와 함께 신규 TV 광고를 제작, 5일 첫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음식의 맛은 물론 분위기도 살려주는 카스 맥주의 강점을 고든램지의 시선을 통해 유쾌하게 그렸다. 광고 속에 등장하는 ‘카먼(CA-MON)’은 ‘카스 먼저’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일상에서 마주하는 어색하고 불편한 순간을 프레시한 맥주 카스와 함께 ‘리프레시’ 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카먼(CA-MON)’은 상대방을 격려하고 독려하는 상황에서 쓰이는 영어 표현 중 하나인 ‘컴온(Come On)과 유사한 발음으로 청춘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이번에 공개하는 광고는 ‘직장인’편과 ‘커플’편 두 가지다. ‘직장인’편에서는 회사 선배, 상사와 함께 식사자리를 갖게 된 신입사원이 메뉴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고든램지가 일단 ‘카스 먼저’ 마셔보라고 제안, 어색함을 없애고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SNS 채널을 통해서만 공개되는 ‘커플’편은 서로 호감이 있는 남녀의 첫 저녁 식사 자리에 어색한 침묵이 이어지자 참다 못한 셰프 고든램지가 두 남녀에게 카스 한 잔 마실 것을 제안,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낸다는 내용이다. 

사회생활을 시작한 청년들이 실제로 겪을 법한 일상적인 이야기들을 제3자인 고든램지의 시선을 통해 재미있게 풀어내면서 음식의 풍미는 물론 분위기도 살려주는 신선한 카스 맥주의 매력을 잘 보여주고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솔직하고 유쾌한 고든램지의 매력에 청춘들과 소통하기 위한 카스의 색다른 메시지가 더해져 시너지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거장 셰프의 매력을 앞세워 참신한 청춘 공감 마케팅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