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19 목 21:14
 
> 뉴스 > 홍보
     
삼성重, 올해 들어 '1兆원' 수주
8日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컨테이너선 8척 8,200억원에 수주
2018년 02월 08일 (목)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삼성중공업이 단숨에 1兆원 규모의 선박을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 목표 82억 달러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12,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약 8,200억원에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4m, 폭 48.4m 규모의 '네오 파나막스' 선박이며 납기는 2021년 5월까지이다. 

'네오 파나막스(Neo Panamax)'란 '16년 6월 폭 49m로 확장 개통된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크기의 선박을 뜻한다. 확장 개통 이전의 파나막스는 폭 32m 이내의 선박(컨테이너선 5,000TEU급)을 칭한다. 

아시아-북미 항로의 핵심 관문인 파나마 운하가 확장 개통되면서 해운 선사들은 이 항로에 투입하는 선박을 최대 14,000TEU급까지 최적화하기 시작하였다. 

미국의 국제 무역 통계 서비스인 피어스(Piers)에 따르면 미국 경제 호조 등에 힘입어 북미 항로의 물동량은 2017년 연간 1,642만TEU로 전년 대비 5.4% 상승하였다. 아울러, 현재 북미 항로의 컨테이너선 운임은2017년 8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따라서 이 항로에 대한 해운 선사들의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규 선박 발주 역시 기대된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프로펠러, 러더 벌브 등 에너지 저감 장치가 장착되는 등 향후 시행되는 친환경 규제를 충족하는 선박이다. 

한편, 국제해사기구(IMO)가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인 친환경 규제로 인해, 시장에서는 향후 대규모 선박 발주가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선령 15년 이상의 선박은 이들 규제에 대비하여 추가 장치를 장착하는 것보다 폐선 후 새로 발주하는 것이 훨씬 경제적이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해운 시황의 회복 조짐, 친환경 규제 등으로 인해 운반선 발주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추가 수주에 대한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최근 한 LNG 선사로부터 LNG선 1척을 약 2,100억원에 수주하는 등 올해 들어 수주 금액 1조원을 넘기며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LNG선, 컨테이너선 등의 운반선 뿐만 아니라 해양플랜트 분야에서도 '15년 이후 지속적인 수주 및 건조 경험, 축적된 리스크 관리 능력, 대규모 발주 예정인 북해, 서 아프리카, 호주 등지에서의 입지를 바탕으로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면서 "삼성중공업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통해 수주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