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2 일 19:21
 
> 뉴스 > 마케팅
     
홈플러스, 2018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 돌입
“아니 벌써?! 크리스마스보다 먼저 찾아온 설”
2017년 12월 14일 (목)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크리스마스가 오기도 전에 2018 설 선물세트 판매가 시작됐다. 경기불황과 함께 선물세트를 보다 저렴하게 구매하려는 실속소비 트렌드로 명절 사전예약 수요는 매년 커지는 반면, 연말 송년회나 파티 등은 홈파티 등으로 간소화되는 추세 때문이다.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다음달 31일까지 총 49일간 전국 대형마트, 익스프레스, 온라인 등에서 2018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 14일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직원이 고객에게 2018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상품을 설명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다음달 31일까지 대형마트, 익스프레스, 온라인에서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이번 사전예약은 구색과 혜택을 역대 최대 규모로 강화해 총 300종 세트를 선보이는 한편, 구매금액대별 상품권 증정도 올해 처음으로 기존 최대 50만원에서 최대 130만원으로 늘렸다.
이번 홈플러스는 사전예약 판매 시작을 지난 설(D-51일 시작)보다 13일 앞당겼다. 이에 따라 전체 판매기간도 이전(39일)보다 10일 늘어나 역대 최장기간(49일)이 됐다. 

구색과 혜택도 크게 확대했다. 전체 품목은 지난 설 사전예약 선물세트보다 20여 종을 늘려 총 300종 세트를 선보이는 한편, 상품권 증정행사 규모도 올해 처음으로 기존 최대 50만원에서 최대 130만원으로 늘렸다.(행사상품에 한함) 구매금액에 따라 ▲30만원 이상 구매 시 1만5000원권 ▲50만원 이상 2만5000원권 ▲100만~900만원 이상 100만원 당 11만~13만원권 ▲1000만원 이상 130만원권 상품권을 제공한다. 10대 행사카드 결제 또는 훼밀리카드 소지 고객 대상 최대 30% 할인 등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회사 측은 품질 좋은 선물세트를 저렴한 가격에 미리 마련하려는 실속 소비 트렌드로 인해 사전예약 수요가 매년 증가함에 따라 기간, 구색, 혜택을 모두 늘렸다고 설명했다. 실제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 추석 사전예약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신장하며 전체 선물세트에서 40% 이상의 매출비중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 홈플러스는 신선상품 강화 캠페인의 일환으로 선보이는 ‘신선의 정석 선물세트’, 대형마트 3사 중 홈플러스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뜻밖의 플러스 선물세트’ 등 품질과 가성비가 뛰어난 상품을 엄선해 선보인다. 

‘신선의 정석 선물세트’는 생산량 상위 0.1% 안에 드는 중량 1kg 이상 대과만 선별한 ‘귀한 천(千) 배세트(9입/국내산/카드할인가 7만9000원)’, 100% DNA 검사에 합격한 ‘농협 안심한우 1등급 정육 냉동세트(안심한우 1등급 불고기0.8kg+산적0.8kg+국거리0.8kg/국내산/카드할인가 11만9400원)’, 천혜의 환경에서 자라 맛도 크기도 꽉 찬 ‘청산도 대왕 활전복 세트(100g*12미/국내산/훼밀리카드 회원 할인가 15만원)’ 등을 마련했다. 

홈플러스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뜻밖의 플러스 선물세트’로는 GAP(농산물우수관리) 인증 농가 과실만 선별해 담은 ‘GAP 사과∙배 혼합세트(사과6입+배5입/국내산/카드할인가 4만9000원)’, 농협 안심한우 제수용 정육과 손질된 표고버섯을 함께 구성한 ‘농협 안심한우 건버섯 품은 정육 냉동세트(안심한우 국거리350g*2+불고기350g*2+표고채100g/카드할인가 7만9800원)’, 스테디셀러 건강차를 한데 모은 ‘녹차원 홍삼건강차 세트(홍삼진 골드50ml*8병+도라지생강차390g+꿀대추차390g+아로니아70ml*10포/3만9900원/1+1)’ 등을 선보인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김영란법)’을 고려한 5만원 미만 세트는 총 238종으로 전체 사전예약 세트의 79% 비중을 차지한다. ‘알찬 표고버섯 4종세트’, ‘산지기획 진안수삼 세트’, ‘명품간장 곱창돌김세트’ 등 지난 추석에도 큰 인기를 끈 상품들이 대표적이다. 최근 11일 김영란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5만~10만원 가격대의 농축수산물 세트가 전년 21종에서 이번 31종으로 소폭 늘어난 점도 눈길을 끈다. 

이창수 홈플러스 프로모션팀장은 “보다 저렴하면서도 알차게 선물을 구매하려는 실속 소비경향과 함께 명절 준비를 미리 마치고 연휴에는 해외여행 등을 즐기는 트렌드가 커지면서 사전예약 기간을 대폭 앞당겼다”며 “일찍 구매할수록 더 커지는 할인혜택으로 품질 좋은 선물세트를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전예약 구매한 선물세트는 2월 2일부터 14일 사이 배송될 예정이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