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2 화 23:09
 
> 뉴스 > 홍보
     
삼성重, 드릴십 1척 1년 6개월 조기 인도
英 엔스코(Ensco)社로부터 수주한 드릴십 선주사에 인도
2017년 10월 01일 (일)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삼성중공업이 드릴십 1척을 당초 예정 일자보다 1년 6개월 앞당겨 인도하였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엔스코(Ensco)社로부터 수주한 드릴십 1척을 29일(金) 선주사에 인도하였다. 이 선박은 인도에 앞서 지난 20일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명명식에서 'ENSCO DS-10'으로 명명되었다.

   
▲ 9월 20일 명명식 직후 엔스코와 삼성중공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삼성중공업이 '13년 6월 약 5억2천만 달러에 수주한 이 드릴십은 길이 220m, 폭 38m, 높이 18m 규모로 최대 수심 12,000ft(3.6km)의 해상에서 해수면으로부터 최대 40,000ft(12km)까지 시추할 수 있는 고(高)성능 드릴십이다. 

특히, 이 드릴십은 선형을 최적화하고 트러스터(Thruster, 드릴십 선체 하부에 장착되는 추진기)의 운용 효율을 개선함으로써 이동시 연료 소모량을 종전 모델 대비 50%나 절감하였을 뿐 아니라, 다단계 수질오염 정제시스템, NOx 배출저감장치 등을 장착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이 드릴십의 최초 인도 예정일은 '15년 8월이었지만, 시황 악화로 선주 측에서 두 차례 연기를 요청하면서 인도가 '19년 3월로 미뤄진 바 있다.

그러던 중인 지난 7월 엔스코社 드릴십 용선계약을 따내면서 선박의 조기 인도를 요청, 예정일을 1년 6개월 앞당겨 조기 인도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드릴십 인도 시 받게 되는 잔금 7,500만 달러도 이번에 수령하였다. 

삼성중공업의 이번 조기 인도는 최신형 고사양의 드릴십을 중심으로 시장 수요가 조금씩 살아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 신규 용선계약을 체결한 심해용 드릴십은 2척에 불과했지만, 지난 7월 이후에는 드릴십 7척이 신규 용선계약을 따냈다.(6개월 이상 용선계약 기준)

특히, 엔스코社는 기존 선대 중에 미(未)용선 상태의 드릴십 3척(각각 '10년, '11년, '15년 건조)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대신 이번에 인도한 드릴십을 용선 계약에 투입하기로 결정했다.용선주가 시추 성능과 운향 효율이 우수한 최신형 드릴십을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드릴십 조기 인도 사례와 같이 시황이 회복되면 최신형∙고사양 드릴십부터 시추 작업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