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7 목 19:20
 
> 뉴스 > 마케팅
     
홈플러스, 지역맥주 4탄 ‘서빙고 맥주’ 판매
한국 맥주 자존심 살리고 청와대까지 입성한 지역맥주 시리즈 네 번째 상품
2017년 08월 02일 (수)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세계맥주로 쏠리던 시장에서 국산맥주의 화려한 부활을 이끌며 대통령 만찬주로 청와대까지 입성한 지역맥주 시리즈, 그 네 번째 작품이 베일을 벗는다. 

홈플러스(사장 김상현)는 국산맥주 다변화와 중소맥주회사 판로 개척을 위해 의욕적으로 소개하고 있는 지역맥주 4탄으로 ‘서빙고 맥주’ 판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 2일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모델들이 코리아 크래프트 브류어리의 ‘서빙고 맥주’를 선보이고 있다. 홈플러스가 중소맥주회사 판로 개척을 위해 ‘강서 맥주’, ‘달서 맥주’, ‘해운대 맥주’에 이어 4번째 소개하는 지역맥주다. 이번 ‘서빙고 맥주’는 벨기에 베스트말레 수도원의 트리펠 에일(Tripel Ale) 스타일을 구현, 국산맥주 중 가장 높은 8.5% 알코올 함량에 묵직한 바디감과 풍부한 과일향을 갖췄다. 조선시대 금보다 귀하다는 얼음을 나눈 서빙고처럼 국내에서 접하지 못한 최상의 맥주를 나눈다는 취지에서 이름을 따왔다. 가격은 병(330ml)당 5900원이다.
‘서빙고 맥주’는 지난 6월 뜨거운 해변에서 시원하게 들이켜기에 부담 없는 도수와 향미의 ‘해운대 맥주’를 선보이며 올 여름 ‘낮맥’ 열풍을 주도한 코리아 크래프트 브류어리(Korea Craft Brewery, 이하 KCB)의 신상품이다. 

국내 처음 벨기에 트라피스트(Trappist) 맥주 대표 격인 베스트말레(Westmalle) 수도원의 ‘트리펠 에일(Tripel Ale)’ 스타일을 구현, 국산맥주 중 가장 높은 8.5% 알코올 함량에 묵직한 바디감과 풍부한 과일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벨기에 현지에서 공수한 효모와 일반 맥주 3배 수준의 몰트를 써 특유의 깊은 맛을 살렸다. 값은 병(330ml)당 5900원. 

이름은 조선시대 금보다 귀하다는 얼음을 나눴던 서빙고처럼 그간 국내에서 접하지 못한 최상의 맥주를 고객과 나눈다는 취지에서 따왔으며, 직접 만든 얼음사탕(sugar candy)으로 향미를 더하는 제조과정 역시 서빙고의 일면을 연상케 해준다는 설명이다. 

이번 ‘서빙고 맥주’의 모티브가 된 베스트말레 수도원 맥주는 1098년 수도사들이 금식기간 중 영양을 보충하거나 손님을 대접하기 위해 만들기 시작한 데서 유래한 트라피스트 맥주 중에서도 대중에게 가장 널리 사랑 받는 맛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 맥주보다 높은 알코올 도수와 묵직한 맛 때문에 와인처럼 음미하며 마셔야 하며, 실제 벨기에 현지에서는 와인잔과 같이 목이 길고 둥근 모양의 전용 잔으로 즐긴다. 맥주 자체도 제조 후 시간이 흐를수록 풍미가 깊어지는 성질이 있다. 

이번 ‘서빙고 맥주’ 출시는 지난해 세븐브로이의 ‘강서 맥주’ 출시(10/17) 이후 불과 10개월, KCB의 ‘해운대 맥주’ 출시(6/7) 이후로는 3개월도 채 지나지 않아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가히 지역맥주의 폭발적인 인기와 성장세를 가늠케 해준다. 

실제 7월 홈플러스 기준, 500ml 미만 국산 병맥주 판매순위에서 ‘강서 맥주’와 ‘달서 맥주’는 대기업 스테디셀러 맥주들을 제치고 당당히 1위와 3위를 차지했으며, ‘해운대 맥주’ 역시 쟁쟁한 세계맥주를 모두 포함한 캔맥주 판매순위에서 10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 결과 전체 국산맥주 매출비중이 3개월 만에 수입맥주를 재역전하고 55%를 기록하는데 크게 기여하며 ‘한국 맥주의 자존심’을 살리기도 했다. 

특히 홈플러스 지역맥주 소개 프로젝트 이후 중소맥주회사들의 괄목한 성장이 나타나 대중소 동반성장의 대표적 사례로도 관심이 모아진다. 홈플러스에서 세븐브로이 전체 맥주 매출은 지역맥주 판매 이후 전년 동기 대비 850% 늘고 편의점 등 새로운 판로가 열렸으며, 최근에는 청와대 만찬주 선정 및 150%의 추가 매출신장도 기록 중이다. KCB도 지역맥주 판매 이후 전년 동기 대비 1940%의 매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홈플러스는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모션 및 홍보활동을 통해 세븐브로이와 KCB를 비롯한 중소맥주회사들의 성장을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 차주류팀 이건우 바이어는 “라거 일변도이던 국산맥주 시장에서 수제 에일맥주 형태로 다양한 맛을 선보이고 있는 지역맥주들이 꾸준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국산맥주 성장 지원과 고객 취향 맞춤 차원에서 중소맥주회사들의 새로운 도전을 지속 소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