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6 토 22:44
 
> 뉴스 > 광고
     
LG유플러스, 3천만명에게 리얼스토리의 감동을 전하다
리얼스토리 광고 3편으로 유투브 및 페이스북 조회수 총 3천만 육박
2016년 06월 02일 (목)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LG유플러스가 전하는 감동 영상을 통해 전국에 따뜻한 감성이 돋아나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www.lguplus.co.kr)는 일반 고객을 모델로 한 리얼스토리 광고 영상 ‘바리스타 윤혜령씨의 아주 특별한 하루’, ‘아버지의 버스’와 ‘1원이 만든 작은 기적들’ 총 3편의 조회수가 3천만에 육박했다고 1일 밝혔다.

   
▲ 3천만명에게 리얼스토리의 감동을 전하다(바리스타 윤혜령씨)
지난 2월 19일 선보인 청각장애인 바리스타 윤혜령씨와 그녀의 어머니와의 실제 사연을 기반으로 한 홈IoT 광고를 시작으로, LG유플러스는 일반 고객들의 서비스 활용 사례를 통한 감동을 담아 광고를 제작하고 있다. 

이전까지 지드래곤, EXID, 박보영 등 유명 연예인을 모델로 서비스나 브랜드 이념을 직접적이고 화려하게 전달하는 광고를 펼쳐왔다면, 올해 LG유플러스의 광고는 요란하거나, 특정 상품에 대한 설명 자막이 전면에 드러나지 않는다. 

‘바리스타 윤혜령씨의 아주 특별한 하루’에서는 청각 장애인 바리스타와 엄마의 이야기를 담아 자연스럽게 홈IoT 기술의 유용함과 따뜻함을 전달했다. ‘아버지의 버스’는 IPTV 실시간 생방송 서비스 ‘U+ tv G 직캠’ 광고이다. 해당 광고는 35년간 버스운전을 하다 현재 혈액암으로 투병중인 아버지를 위해 아들이 직접 대형면허를 따고 아버지가 운전했던 길을 집안 TV로 생방송 하는 내용을 담아 ‘가족까지 생각하는 IPTV’라는 메시지를 고객 가슴에 새겼다. 

두 편의 광고는 특히 시청자에게 진실되고 자연스러운 감동을 전하기 위해 촬영 당일 날까지 부모님에게 촬영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실제 촬영에서도 연출을 최대한 자제한 실제 이벤트로 진행했다고 한다. 

‘바리스타 윤혜령씨의 아주 특별한 하루’는 오픈 2개월 만에 조회수 1천만을 돌파했고, 광고에 대한 입소문에 힘입어 극장 및 지상파/케이블 방송 광고로 온에어 되고 있다. ‘아버지의 버스’의 경우 유투브에서 하루에 약 20만 뷰를 기록하며 현재 조회수 8백만을 넘은 상태다. ‘아버지의 버스’ 역시 온라인은 물론 극장, 방송 광고까지 확대 방영될 예정이다. 

‘1원이 만든 작은 기적들’은 군 생활관에 비치된 수신전용 휴대폰 사업에 LG유플러스가 입찰가로 1원을 적어 내 화제가 됐던 군 수신전용 전화 서비스를 주제로 한 광고로, 유투브 및 페이스북에서 조회수 9백만을 넘겼다. 

홈IoT 광고의 주인공 윤혜령 씨는 모녀의 감동 스토리 광고가 화제가 되자 각종 언론사 인터뷰 및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등의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윤혜령 씨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에 반해 윤혜령씨의 개인 팬클럽까지 생겼다는 후문. 

광고를 접한 고객들은 “극장에서 처음 보고 감동받아 다시 찾아봤다”, “온라인 광고를 넘기지 않고 다 본 것도 참 오랜만이다”, “참 따뜻하고 감동적인 광고”, “특별한 IoT, 특별한 생방송”, “너무나도 감동적, 이제까지 본 광고 중 최고다!” 라는 반응을 보였다. 

홈IoT와 U+ tv G 직캠 서비스의 실제 사용 모습을 보여주며 서비스 홍보는 물론 기술이 전달할 수 있는 가족에 대한 고마움, 소중함과 같은 감성 가치도 전달해 브랜드 이미지 형성에 기여하며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았다는 평가다. 

LG유플러스 장준영 브랜드전략팀장은 “일반인 모델에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족’이라는 감동 코드가 더해져 ‘그들’이 아닌 ‘우리’의 일상이라 느낀 고객분들이 많은 것 같다”라며, “이제 기술의 발전을 넘어 기술이 전달할 수 있는 따뜻한 가치를 브랜드에 녹여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