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4.25 화 20:41
 
> 뉴스 > 피플
     
정원화 제일기획 상무 "여성 광고기획자 최고 경쟁력은 모성"
여성 소셜팬 300여 명 만나 광고기획 전문가의 노하우 전해
2015년 04월 08일 (수)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여성은 일과 가정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아야 하는 사람이 아니라 두 날개를 가지고 비상할 수 있는 존재입니다. 슈퍼우먼 콤플렉스를 버리면 여성에게 내재된 모성(母性)이 직장생활과 인생 전반에서 큰 경쟁력이 될 수 있습니다.”

   
 
4월 7일(화) 제일기획 정원화 상무가 ‘여기(女氣)모여라’를 통해 300여 명의 삼성 여성 소셜팬들을 만났다. ‘여기(女氣)모여라’는 삼성의 여성 임직원이 직장생활 경험과 노하우를 여성 소셜팬들에게 공유하여 여성 인력의 꿈과 열정을 응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서울 중구 삼성생명 콘퍼런스홀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 정 상무는 두 아이의 엄마이자 AE(광고기획자)로 일해온 경험을 공유했다. 

정원화 상무는 대학 시절 우연히 가입한 대학 연합 광고동아리에서 처음 광고를 접했다. 졸업 후 대기업 홍보실에 공채로 입사하며 안정적인 직장을 얻었지만 ‘발로 뛰는 광고 실무’를 경험하기 위해 과감히 광고회사로 이직을 택했다. 

이후 20여 년간 광고 AE로 활동하며 애니콜 ‘Talk Play love’, 삼성카드 ‘숫자카드’, 아모레퍼시픽의 ‘라네즈’, ‘마몽드’, ‘헤라’ 등 수많은 브랜드의 광고를 기획한 그는 지난해 제일기획 상무로 승진하며 영역을 넓히고 있는 광고기획 전문가다. 

현재 중학생, 초등학생 두 아들의 엄마인 정원화 상무는 “클라이언트(광고주)에게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회사 내부에서는 프로젝트 전반을 총괄하는 광고 AE 업무에서 여성의 ‘모성’은 최대의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출산과 육아를 통해 아이와 온전히 소통하는 것처럼 여성에게는 다른 사람의 문제를 고민하고 타인과 교감할 수 있는 DNA인 ‘모성’이 내재되어 있다는 것이다. 정 상무는 “‘모성’은 관찰로 시작해 이해와 공감, 통찰력으로 이어지는 광고 AE의 기본을 충실하게 뒷받침하는 밑거름이 된다”고 밝혔다. 

정원화 상무는 취업과 커리어에 대한 고민이 많은 여성 소셜팬들에게 “사회생활과 가정생활은 반비례 관계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광고계뿐만 아니라 모든 직장과 사회는 극한의 경쟁이 벌어지는 전쟁터”라며 “가정과 육아는 이러한 경쟁에서 버틸 수 있는 에너지를 만드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 상무는 가정에서 ‘광고 AE 정신’을 발휘하여 워킹맘의 어려움을 극복한 사례를 소개했다. 먼저 잦은 야근으로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하지 못하지만 ‘나쁜 엄마’가 되지 않도록 정서적 스킨십을 강화했다. 주말에는 반드시 엄마표 요리를 만들 것을 약속했고, 시간이 없어 책을 읽어줄 수 없는 문제는 모든 책에 편지를 써서 선물하는 것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정성을 다한 클라이언트가 나를 다시 찾는 것처럼 아이들도 엄마를 기다리게 만들며 유대감을 형성한 것이다. 

일하는 며느리에게 불만이 생길 법한 시댁에도 AE 정신으로 대처했다. 집안 대소사에 소홀하지 않기 위해 김장, 제사 등 행사 전 플랜을 짜서 대응했고, 시부모님이 손주들을 돌보며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가사업무에 체계를 갖추었더니 어느덧 정원화 상무의 사회생활을 지지하는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있었다. 

정원화 상무는 “밖에서는 모성(母性) 경쟁력으로 일하고, 일상에서는 광고 AE 정신으로 서비스하라”고 조언하며 “업무에서만 ‘완벽한’ 여성이 아니라 일(Work)과 삶(Life) 모두 균형을 이루는 ‘완전한’ 여성이 되길 바란다.”며 소셜팬들의 꿈을 향한 도전을 응원했다. 

‘여기(女氣)모여라’는 삼성그룹 공식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