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5.23 화 14:30
 
> 뉴스 > 미디어
     
차량용 블랙박스 ‘무료장착’ 빙자한 얌체상술 주의!
공짜라는 말에 현혹되지 말아야
2015년 03월 06일 (금)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차량용 블랙박스를 무료로 주겠다며 소비자에게 접근하여 교묘한 방법으로 구입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하게 하는 얌체상술이 끊이지 않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www.kca.go.kr)은 방문판매사업자 등의 차량용 블랙박스 무료장착 상술에 속아 구입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한 소비자피해 상담이 2012년부터 2015년 2월 말까지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244건 접수됐으며, 지난 해부터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 1372 소비자상담센터(www.ccn.go.kr) : 10개 소비자단체, 16개 광역시도 지방자치단체, 한국소비자원이 참여하는 전국 단위의 통합상담처리시스템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

   
 
이 중 상술유형이 확인된 208건을 분석한 결과, 블랙박스가 무료라며 접근하여 장착한 후 선불식 통화권 구입을 유도하지만 결국 통화권을 지급하지 않거나 일부 금액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는 ‘선불식 통화권 지급’ 상술이 83건(39.9%)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신용카드 포인트로 블랙박스 구입이 가능하다며 포인트 적립 가능 여부를 조회하겠다는 명목으로 신용카드 번호를 알아낸 뒤 대금을 임의로 결제한 ‘신용카드 포인트로 구입 권유’ 상술이 74건(35.6%)이었다.

또한 이동통신요금 결제수단을 신용카드로 변경 시 블랙박스를 무상으로 장착해주겠다고 한 후 대금을 임의로 결제한 ’이동통신요금 결제수단 변경’ 상술이 29건(13.9%), 결제된 블랙박스 대금을 일정기간 동안 통장으로 환급해주거나 무료주유권으로 주겠다고 한 후 이행하지 않는 등의 ‘결제금액 환급·무료주유권 지급’ 상술이 22건(10.6%)으로 나타났다.

소비자피해 상담 244건 중 결제금액이 확인된 196건을 금액대별로 살펴보면,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이 99건(50.5%)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였고, 다음으로 ‘100만원 미만’ 79건(40.3%),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 9건(4.6%) 등의 순이었다.

판매방법은 ‘방문판매’가 143건(58.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전화로 차량용 블랙박스를 무료로 장착해주겠다고 유인한 ‘전화권유 판매’ 80건(32.8%), ‘노상판매’ 21건(8.6%)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차량용 블랙박스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확인되는 계약서 미교부, 청약철회 거부, 방문판매업 미신고 등 사업자의 법 위반 행위에 대해 관계기관에 위법 사실을 통보하여 소비자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아울러 교묘한 상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무료장착, 무료 통화권 제공 등 ‘무료’라는 말에 현혹되지 말고 ▲계약을 할 때는 판매자의 방문판매업 신고여부를 확인하며 ▲계약서상 청약철회 제한조건이나 부당한 위약금 조항은 없는지 꼼꼼히 살피고 ▲신용카드번호,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 제공여부는 신중하게 결정하며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계약일로부터 14일 이내 서면으로 방문판매사업자 및 신용카드사에 청약철회를 요구할 것 등을 당부했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