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4.23 일 19:21
 
> 뉴스 > 피플
     
구자균 회장, “영혼 있는 기업은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
LS산전, 새 미션 . 비전 . 핵심가치 담은 ‘가치관 경영’ 선포
2015년 01월 22일 (목) 기업앤미디어 web@biznmedia.com

“Futuring Smart Energy! 스마트 에너지의 미래를 열어 가겠습니다!”

LS산전(회장 구자균)이 새로운 사명(使命, Mission), 비전, 핵심가치를 기반으로 ‘영혼’이 있는 기업, ‘가치관’이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가치관 경영’을 선포했다. 

   
 
LS산전은 22일 경기도 안양 LS타워 본사에서 가치관 경영 선포식을 갖고, 고객을 위한 가치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초우량 중전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퓨처링 스마트 에너지(Futuring Smart Energy)’를 새로운 미션으로, G365를 새 비전으로 발표했다. 

가치관 경영이란, 기업도 사람과 같이 가치관을 지니며 구성원 모두가 하나의 가치관을 지향해 ‘영혼’이 있는 기업을 만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 회사의 지향하는 가치인 ‘미션’과 구체적인 목표에 해당하는 ‘비전’ 그리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핵심가치’를 일관되게 추구해 위대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다.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이날 프레젠테이션을 직접 진행하며 “글로벌 초우량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토대가 필요하며 구성원 모두가 하나의 통일된 마음과 정신, 즉 가치관을 가져야 한다”며 가치관 경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영혼이 있는 기업, 가치관이 있는 기업은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며 “지난해 창립 40주년에 이어 2015년을 성장시대의 원년이자, 새로운 40년을 위한 가치관 경영의 해로 삼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션인 ‘Futuring Smart Energy는 주력 사업인 전력 . 자동화와 더불어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친환경차, HVDC(초고압직류송전) 등 효율적이고 편리한, 스마트 에너지를 통해 안전하고 풍요로운 미래를 만들어가겠다는 기업 가치를 뜻한다. 

이 같은 미션을 실현하기 위한 방향과 목표인 비전은 ‘G365’다. G3는 그린(Green) 솔루션을 통해 글로벌(Global) 시장에서 위대한(Great) 기업이 된다는 뜻이며, 여기에 경영목표인 2020년 매출 6조 원, 영업이익 5,000억 원을 달성한다는 의미의 숫자 ‘65’가 더해졌다. 

LS산전은 이 같은 경영목표 달성을 위해 사업구조를 기존 기기 중심에서 솔루션으로 진화시키는 동시에 기술과 사업 간 융 . 복합을 통해 제품을 고도화 시키는 한편 글로벌 역량과 운영 엑설런스(Excellence)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가치관 경영의 주축인 구성원들이 추구할 구체적인 핵심가치는 ▲협력 ▲실행 ▲창의 ▲정도로 새롭게 정립됐다. ‘협력’은 존중과 배려를 기반으로 한 소통과 조화를, ‘실행’은 전문성과 도전정신으로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함을 의미한다. ‘창의’는 긍정적이고 개방적인 태도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함을, 정도는 투명, 공정, 솔직한 업무 수행을 통해 자신과 회사의 발전을 동시에 꾀하자는 뜻이다. 

LS산전 관계자는 “위대한 기업과 평범한 기업의 차이는 구성원 모두가 일관되게 공유하고 지향하는, 확고한 가치관”이라며 “성취하고자 하는 것을 목표로 정하고 구성원들이 이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 자체를 즐기고 행복을 느낄 수 있는 회사를 만드는 것이 LS산전 가치관 경영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설명했다.

기업앤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기업앤미디어(http://www.biznmedi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업&미디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60-3 성창빌딩 209호 | Tel (02)775-9775 | Fax 02-775-97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동락 대리
Copyright 2009 기업앤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biznmedia.com
기업앤미디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